© 2015-2018 by Park Jungsun

Microorganism Faces 미생물 얼굴 2017

'미생물 얼굴'은 형광빛으로 미생물들 사이에서 표지자(Signal) 역할을 하는 형광대장균과 해양생물에 공생하며 그들의 은신, 현혹, 의사소통을 돕는 발광박테리아 그리고 붉은 색을 띄는 세균 등을, 일상적으로 공기 중에 퍼져있는 곰팡이균들과 함께 사람 얼굴 형상의 영양성분에 증식, 배양 시킨다. 인간과 미생물의 공존과 공생, 공멸, 인간의 세계를 표상하는 미생물의 세계를 드러내고자 하였다.

'Microorganism Faces' are faces figures made of agar on which surfaces microbes are cultivated, such as fluorescent coliforms that play the role of makers, or signals among microbes, luminescent bacteria that are symbiotic to marine life and help them  to hide, to mislead, and to communicate, and Serratia that is reddish bacteria. It reveals the coexistence, symbiosis, and annihilation between the world of microorganisms and the human.

공존의 이유를 묻는 마이크로오가니즘 페이스 Microorganism faces asking for the reason of coexistence_미술평론가 유현주 Art Critic Yu Hyeonju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