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2018 by Park Jungsun

Oh Mother Oh Sister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2015-2016

조각조각 이어 붙여 만들어진 두 개의 나무, 반짝이며 흐르는 세느강 물결, 처연한 목소리의 반복되는 노래 소리와 함께 그  공간에는 그리움과 주술적인 기운이 감돈다.


A video of glittering water of Seine River between two assembled trees and a repeated plaintive song in a circle convey a nostalgic and shamanistic atmosphere.​​

자연과 교감하는 테크놀로지 Technology interactive with Nature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이수정 Lee Soo Jeong Curator of MMCA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