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2018 by Park Jungsun

Hwigyeong Walk 휘경 걷다 2017   * Collaboration with Kim Juree and Gim Junghyeon

부서지고 무너져 가는 회색의 폐허 속에 배회하는 그림자 여인이 영상으로 투사된다. 건물의 잔해 사이를 걷다 멈춰서고, 주저 앉고 넘어지기도 하며 황량한 풍경 속을 계속해서 걷는다. 시간이 흐르면, 일렁이는 물빛이 풍경을 뒤덮으며, 흙더미를 적시고 푸른 물결로 물들인다.

 

A shadow woman roaming over the broken and crumbling gray ruins is projected into the video. She walks among the ruins of the earthen buildings, falling, sitting down, and wandering the desolate landscape. Over time, the water light covers the scenery, soaks, and color the earth with blue.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